티스토리 뷰

힘겹게 한국이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상대로 값진 승점 3을 얻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폴란드 월드컵 토너먼트 무대에 나설 확률이 한층 높아졌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29일 오전 3시30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의 티히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아공과의 대회 조별리그 2차전 16강의 분수령이 되는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포르투갈과의 1차전에서 맥없이 0-1로 패한 한국은 남아공에 총공세를 퍼부어 귀중한 첫 승을 했다. 일방적인 공세를- 퍼붓고도 한 골에 그친 것은 아쉽지만, 승점 3점을 얻어 목표 달성은  했다.

참가한 24개팀은 6개 조 1, 2위와 3위 중 상위 4개팀이 16강 토너먼트에 오를 수 있다. 한국은 포르투갈과 같은 1승1패를 기록했으나 골득실(한국 0·포르투갈 -1)에서 앞서 조 2위를 달리고 있다.

2019년 6월 1일 아르헨티나와의 최종전은 조별리그 통과를 결정짓는 경기가 될것이다. 이 대회 최다 우승국인 아르헨티나는 1차전에서 남아공을 5-2로 대파하고 '황금세대'로 불리던 가장 강력한 포르투갈마저 2-0으로 꺾어 16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했다. 

아르헨티나가 포르투갈을 이겨준 상황은 나쁘진 않다. 아르헨티나가 포르투갈에 졌거나 비겼다면 마지막 경기에 전력을 쏟아야 했겠지만, 비겨도 조 1위가 되는 만큼 한국전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을 듯하다. 이심전심이라고나 할까? 

한국은 아르헨티나와 비기면 최소 조 3위를 확보하게 되는데 조 3위 상위 4개팀에 배정된 16강행 티켓을 가져갈 가능성이 높게 된다. 모든 참가팀이 2경기씩을 소화한 가운데 조 3위 중 1승 이상을 챙긴 팀은 미국과 콜롬비아, 포르투갈(이상 1승1패) 등이다. 변수도 있겠지만 1승1무1패는 16강 진출한데 무리가 없어보인다.

24개국 체제로 개편된 1997년 대회 이후 1승1무1패팀이 탈락한 경우는 1999년 잠비아가 유일하다. 당시에는 20개팀이 1승 이상씩을 거두는 대혼전이 벌어졌다. 잠비아는 골득실 -3으로 불운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 U-20 대표팀은 아르헨티나와 8번 싸워 4승3무1패로 오히려 앞섰다. 2년 전 한국에서 열린 U-20 월드컵 조별리그에서도 이승우(베로나)와 백승호(지로나)의 연속골로 2-1 승리를 했던 좋은 기억도 있다.

한국 아르헨티나 경기는 부담없는 토요일 새벽에 있다. 많은분들이 생방송을 시청할  듯하다. 

한국 아르헨티나 중계 일시 6월1일 토요일 새벽 3시30분 장소 티히 시립 경기장

중계채널 SBS,MBC,KBS2 생중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