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카테고리 없음

류현진 기어코 10승 방어율 1.73

재미난 망상인 2019. 7. 5. 14:24

기어코 LA 다저스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이 쿠어스필드의 부진을 잠재우고 4전5기 끝에 끝내는 전반기 10승을 달성했습니다. 박수 짝짝짝!

 


류현진은 2019년7월5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에 전반기 마지막 선발 등판을 해서 6이닝 3피안타 5탈삼진 3볼넷 무실점을 기록하며 10승을 달성했습니다.

전반적으로는 좀 아쉬운 경기 였는데 볼넷을 무려3개나 내줬을 뿐 아니라 이닝도 6인닝 밖에는 책임지지 못했네요. 크크 엄청 배부른 소릴 했네요. 방어율은 1.73으로 낮아졌습니다.

언제나 처럼 류현진은 초반 안정적으로 경기 운영을 했지만 역시나 LA다저스의 수비진은 초를 치는 내용이었습니다.

 


시작 부터 류현진은 최근 최고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는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와 에릭 호스머를 연속 삼진으로 잡고 산뜻하게 출발합니다.

2회에는 선두타자 프란밀 레예스에게 첫 안타를 맞고 말았네요.1사 후에는 류현진이 그렇게 싫어하는 볼넷을 내주면서 1, 2루의 위기를 맞았으 류현진은 침착하게 이안 킨슬러에게 내야 땅볼을 유도하며 병살로 이닝을 끝내는가 싶었지만 맥스 먼시의 아쉬운 수비로 1루 주자만 아웃시키고 말았습니다. 결정적인 순간에 또 다저스 수비의 불안이 드러났습니다.

다행이 류현진은 후속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스스로 끝냈습니다. 이로 인해서 불필요한 투구수만 증가하게 되었습니다.

LA타선이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는데요. 3회 먼시는 솔로 홈런으로 1점 앞서가게 됩니다. 하지만 3회말 2사 후 주자 1루에서 마차도의 땅볼 때 먼시가 1루 악송구를 해 1, 3루의 위기를 또 만들고 마네요. 물론 류현진은 후속 타자를 1루 땅볼로 유도해 또 위기를 넘기긴 했지만 계속 투구수 증가는 어쩔겨?

각성한 다저스 타선은 5회 안타와 볼넷으로 만든 무사 만루의 찬스에서 류현진이 삼진으로 물러나긴 했지만 이후 몸에 맞는 공과 희생플라이로 2점을 추가해 3-0으로 달아났습니다.

 


6회엔 코디 벨린저가 우측 담장을 넘기는 1점 홈런과 크리스 테일러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더 추가해 5-0을 만들어 류현진의 타석에 대타가 나오면서 류현진은 전반기 마지막 등판을 마치게 되었습니다.

이후 다저스의 중간 계투진이 샌디에고 파드리스에 1점만 허용했을뿐 잘 마무리 하면서 경기는 5-1로 끝이났습니다.

 


류현진 선수 전반기 10승 축하하고 후반기도 힘을 내서 20승까지 하시길 바랍니다. 화이팅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