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남관표는 대한민국의 외교관이자 주일대사이다. 문재인 정부의 국가안보실 2차장을 맡았다. 차관급 직책으로 담당 분야는 외교, 통일, 정보융합 등이다.

1957년 부산에서 태어나서 경기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법대를 나와 외무고시에 합격하였다. 이후 외무부에서 일을 했다.


노무현 정부 당시 외교통상부 내의 동맹파와 자주파가 대립하는 과정에서 이른바 동맹파의 "대통령 폄훼 투서 사건"이 벌어지면서 자주파였던 남관표도 민정수석실의 조사를 받았다고 한다. 이후, 눈에 들어 현직 외교관으로는 이례적으로 민정수석실에 파견되어 근무하게 되었다. 당시 민정수석이 바로 문재인이였다.

2017년 6월, 사임한 김기정의 뒤를 이어 문재인 정부의 국가안보실2차장에 임명되었다. 청와대 측은 "외교안보 업무에 정통한 전략, 정책 기획통으로 다양한 분야에서의 경험을 토대로 새 정부의 국가안보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2017년 10월말 발표된 '한중 교류협력 정상화 합의' 과정에서, 한국 정부의 실무 대표자로서 중국과 협의를 진행했다. 이로써 THAAD 배치를 놓고 지난 1년여 동안 불편한 상태가 지속되어 온 한중관계 개선의 일익을 담당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사드 문제의 해결은 기존에 일상적인 외교 방법이 아니고 ‘정치적 타결’이 되어야 하는 만큼 최고 결정권자들과 소통하면서 신속히 입장이 조율될수 있으면 좋겠다는 취지에서 중국의 쿵쉬안유(孔鉉佑. 조선족 출신)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와 함께 협상 채널로 발탁 되었다고 한다.

 


2019년 2월 28일 자리에서 물러났고, 2개월 후인 5월 신임 주일대사로 임명되었다. 그는 지난 1992∼95년 주일 한국대사관에 근무한 바 있었다. 중국과의 갈등 수습에 일익을 담당했던 그가, 이번에는 좀처럼 해소되지 못하고 있는 일본과의 관계에서 최전선에 서게 된 것이다.

남관표
1957년생 부산광역시
주 일본국 특명전권대사

학력
경기고등학교 졸업
서울대학교 졸업
존스홉킨스 대학교 국제정치학 석사

경력
외무부 정책총괄과장
외교통상부 혁신담당관
외교통상부 정책기획국장
국무총리실 규제개혁실장
주헝가리대사
주스웨덴대사
국가안보실 2차장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