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본에 대해서 거하게 비난하는 거 한번 봤으면 하는 의원 중 한명인 이언주 의원이 또 한번 이슈를 만들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택배연대노조의 ‘유니클로 배송 거부’ 선언 한 것에 대해서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25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을 향해 “강제 불매운동을 강요하며 타인의 권리까지 침해하는 반체제 정치집단”이라고 비판했다고 한다고 한다.

 


이언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게 무슨 짓인가. 불매운동 할 생각이 없는 소비자들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적었다고 하는데 일본 맥주 팔지 않겠다고 한 상인들도 다 잘 못 한건가?

이언주 의원은 민주노총에 의해 소비자들이 사실상 강제로 불매운동에 참여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언주 의원은 “경찰과 회사에 대한 폭력에 더해, 불특정 소비자에 대한 폭력적 파쇼적 권리 침해를 자행한다”고 썼다고 하는데 그냥 민주노총 을 까고 싶어서 불매운동을 억지로 비난 하는 듯 인상이다.

이언주 의원은 또 “조국 수석이 강제 징용 판결에 반대하면 친일파라며 운동권의 전체주의성과 반민주성을 보여준다”며 “이들 운동권은 구제불능”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노동운동가도 아니다”며 “타인의 헌법상 경제적 자유를 마구 침해하고도 미안할 줄 모르는 파시스트(전체주의자)”라고 극단적으로 비난 했다.

 


이언주 의원은 불매 운동을 자발적으로 해야 한다며 타인에게 강압할 권리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언주 의원은“각자 소비자로서 일본산 불매하려면 하시라”면서도 “다른 소비자들의 선택권과 경제적 자유를 왜 짓밟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일을 하기 싫으면 그만두라”며 “요즘 일자리 없어서 발 동동 구르고들 난리”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이 오히려 노동자의 권익에 반하는 행동을 한다고도 주장했다. 이언주 의원은 “노동자를 위한다는 집단들이 노동자 권익과 상관도 없는 극단적 종북적 민족주의에 빠져 김정은을 찬양하질 않나, 국내 노동자 일자리가 잠식되는데도 불법체류자 단속반대 집회를 열지 않나”라며 실랄하게 비난했다.

 


이언주 의원은 “명백히 노조권의 남용”이라며 “이를 가능케 하고 묵인하는 문재인 정권은 위헌·위법행위의 공범”이라고도 주장했다. 세상에서 제일 쉬운게 남 까는건데...

 

댓글
  • 프로필사진 꼭지점 부산이 낳은 최고의 모지리 국개가
    하는 말 말 말...멍 멍 멍...
    그냥 패스해도 되는데 와 자꾸 올리노
    날씨도 궂은데 불쾌지수 더 올라가네
    2019.07.25 20:55
  • 프로필사진 자유민주주의 점점 나라가 국민들이 운동권으로 변해가는거 같다 이건 사회주의로 가는 길이며 파멸의 길로가는 길이다 어리석은 국민들이 넘쳐 나는구나 분명 지금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와 점점 멀어지고 잇음이 기정사실화 되가는구나 나중에 후회할짓을 지금 국민들은 하고 잇구나 제발 선동질에서 벗어나야된다 2019.07.26 06:17
댓글쓰기 폼